(Yet Another) New Year’s Resolution Overview

Opening Preview: March 02 2015, 12pm
Exhibition Date: March 02-09 2015, 24hr
Venue: ROADcollective website
www.ROADcollective.com

Artists: Hayoung Joo, Peter Sutton, Joohyun Sim & Minjung Kang

A New Year has begun and several months have passed. What kind of plans did we make? and have we practiced them? Or have we broken from tradition? During January, the tradition has been to have a resolution, or two, that will improve your life. Within this month, ‘New Year’s Resolution’ has become a high ranking search phrase on the internet. Many articles are written advising ways to plan such as ‘step-by-step guides’ and ‘customised plan making’. Articles making statements like ‘to reflect on the past year, create a wish list view, plan, efforts to practice’. Phone app applications designed around planning have a resurgence in sales during the New Year. They are for helping in planning practice; informing the plan in advance, checking, and possibly rewarding for maintaining etc. However, there may be no New Year’s plans. Many people around us want to maintain their peaceful being, to have no sudden happening, not take on the tremendous job of improvement because plans may fall apart by unexpected situations. For example, changes in innovative technology, terrorism, small and big accidents and events, all unknowns that would interrupt our plans. If so, would it be possible to interpret these plans as challenges of the ‘possibility’ and ‘practice’ within the category of the boundaries between the reality and fiction? When we use senses as a range of reality, ‘Planning’ might appear as actual experiences and fictional imaginations or the mixture of reality and worldly desires. ‘Learning 100 Pop songs’ , ‘learning to play the guitar’, ‘to master a foreign language’, ‘becoming athletic ‘, ‘African travelling’, ‘to have a decent job’ , etc. These desires might be an expectation of ourselves or a lingering attachment of unfulfilled situations, and ‘realisation’ of the situation which you cannot give up . Then, how can artists understand these ‘New Year’s Resolution’ and explain them in their own ways? how can the artists of ROADcollective visualize them?

2015년 새해가 밝고도 몇 달이 지났다. 과연 우리는 그간 무슨 계획을 세웠으며, 이것들을 실천하려 하였는가? ‘새해 계획 세우기’ 가 1월 한동안 실기간 검색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하기도 하였다. 심지어 ‘단계별/ 맞춤형 계획 세우기’라는 수많은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다. 예를 들면, ‘지난 해 반성하기, 위시 리스트 작성해보기, 계획세우기, 실천을 위한 노력’과 같은 것들 말이다. 심지어 계획 세우기 어플리케이션도 등장했다. 계획 실천에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인데, 계획들을 미리 알려주고, 체크해주고, 심지어 스스로에게 보상을 해주기도 한다. 하지만, 새해 계획이 없을 수도 있다. 우리 주변의 많은 사람들은 오히려 거창한 일을 실천하기 보다는, 평소처럼, 예전처럼 행동하며 ‘아무일 없이’ 평안히 모든 것이 지나가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 계획이 예기치 못한 상황에 의해 무산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혁신적인 기술의 변화, 테러, 크고 작은 사건과 사고 말이다. 여기서 몇 가지를 생각해 보자. 해가 바뀌는 상황, 반성과 다짐, 계획과 실천이라는 ‘가능성을 열어둔 상상’ 에 대해서 말이다. 즉, 앞으로 벌일 일에 대해 막연하게 혹은 구체적으로 그 실천방법을 모색해 보는 것에 대해 말이다. 그렇다면, 이런 계획 세우기 같은 ‘가능성’에 대한 도전 내지는 ‘실천’을 실재와 허구의 경계라는 카테고리 안에서 해석해 볼 수 있지 않을까? 감각을 실재의 범위로 활용할 때, ‘계획 세우기’는 실제적 경험과 허구적 상상, 혹은 현실과 세속적 욕망이 뒤섞여 나타날 수도 있다. 예를 들면, ‘인기가요 100곡 배우기’, ‘기타배우기’, ‘외국어 마스터하기’, ‘몸짱되기’, ‘아프리카 여행하기’ , ‘번듯한 직업갖기’ 등등 말이다. 이러한 욕망은 스스로에게 거는 기대일 수도 혹은 못다 이룬 상황에 대한 미련일 수도 있고, 포기할 수 없는 상황의 ‘실재화’를 위한 염원일 수도 있다. 그럼, 예술가들은 과연 그들이 생각하는 또 다시 찾아온 ‘새해 계획’을 어떻게 이해하고 설명할 수 있을까? 그리고 ROADcollective의 예술가들은 이를 각각 어떻게 자기화하여 시각화 할 수 있을까? 참여작가: 주하영, 피터 써튼, 심주현, 강민정.

ShareTw.Fb.Pin.
...

This is a unique website which will require a more modern browser to work!

Please upgrade today!